▒▒ 소희짱 *^O^* SoheeZzang *^_^* ▒▒
 

 

예쁜 이미지를 모았어여^^*
한마디 적고가세용~*
유틸리티 자료실*^^
HTML 태그, 소스 등-_-*
좋은 홈페이지 링크=^^=
DVD 영화 예고편*^^*
소희짱 추천음악!!!
소희짱 쥔장 가족 소개~
 
BGM 준비중

    
   http://soheezzang.maru.net
   tree.jpg (66.2 KB), Download : 33
   먼 곳에의 그리움



그것이 헛된 일임을 안다.
그러나 동경과 기대 없이 살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무너져 버린 뒤에도 그리움은 슬픈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나는 새해가 올 때마다 기도 드린다.
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게 해달라고…….
어떤 엄청난 일, 매혹하는 일, 한마디로 '기적'이 일어날 것을 나는 기대하고 있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모험 끝에는 허망이, 여행 끝에는 피곤만이 기다리고 있는 줄을 잘 안다.
그리움과 먼 곳으로 훌훌 떠나 버리고 싶은 갈망, 바하만의 시구처럼 '식탁을 털고 나부끼는 머리를 하고' 아무 곳이나 떠나고 싶은 것이다.

먼 곳에의 그리움(Fernweh)!
모르는 얼굴과 마음과 언어 사이에서 혼자이고 싶은 마음!
텅빈 위(胃)와 향수를 안고 돌로 포장된 음습한 길을 거닐고 싶은 욕망.
아무튼 낯익을 곳이 아닌 다른 곳, 모르는 곳에 존재하고 싶은 욕구가 항상 나에게는 있다.
포장마차를 타고 일생을 전전하고(목적지 없이 이리저리 굴러 다니고) 사는 집시의 생활이 나에게는 가끔 이상적인 곳으로 생각된다.
노래와 모닥불가의 춤과 사랑과 점치는 일로 보내는 짧은 생활, 짧은 생. 내 혈관 속에서 어쩌면 집시의 피가 한 방울 섞여 있을지도 모른다고 혼자 공상해 보고 웃기도 한다.
내 영혼에 언제나 고여 있는 이 그리움의 샘을 올해는 몇 개월 아니, 몇 주일 동안만이라도 채우고 싶다.
너무나 막연한 설계―아니 오히려 '반설계'라는 편이 나을 것이다.
그러나 모든 플랜은 그것이 미래의 불확실한 신비의 속해 있을 때만 찬란한 것이 아닐까?
동경의 지속 속에서 나는 내 생명의 연소를 보고 그 불길이 타오르는 순간만으로 메워진 삶을 내년에도 설계하려는 것이다.
아름다운 꿈을 꿀 수 있는 특권이야말로 언제나 새해가 우리에게 주는 아마 유일의 선물이 아닌가 하는 생각해 본다.




참 오랫만에 이 글을 펼쳐 보았다.
결혼하기 전까지의  직장생활 10여년동안 내게 가장 위안이 되었던..전혜린의  글..내 다이어리가 바뀔때마다 옮겨적어 놓았던.

한해를 마무리하는 12월.
언제나처럼 평화롭고 고요하기만한데
위안이되어 주었던 그시절 만큼이나 내 마음을 아프게 하는건 왜일까..

 정은   코멘트 삭제  2004/12/12
영미야~
한 세번은 아니..네번은 읽어보았다..
근데도 내게는 너무 어려운 말~~ㅎㅎ^^
그래도 가장 맘에 드는 구절은 아름다운 꿈을 꿀수 있는 특권이야말로 언제나 새해가 주는 유일한 선물이라는~~^^
미야~ 근데 마지막... 왜 너의 마음이 아프다는걸까~~^^
       2004/12/13
정은아..나도 몰르지.
어제는 새벽 세시까지 게임하는 랑님덕에
드라마 "미안하다..사랑한다"유선방송 보면서 찡찡..울었드랜다.나 요즘 우울모드다.
이유는 역시나 알 수 없음이로세.

암튼 난 이글을 읽고 있노라면
좋은 영화한편이나 좋은 책 한권을 읽은 만큼 마음이 잔잔해지더라
목록

 42  삼순이-고별    2005/07/12 536 
 41  난 그의 과거를 사랑한다    2005/05/10 407 
 40  여자,정혜    2005/02/25 444 
 39  눈의 꽃 <미.사 시리즈 끄읕>    2005/01/13 428 
 38  희와 현이 [2]   2004/12/28 594 
 37  미안하다..사랑한다 [4]   2004/12/15 548 
   먼 곳에의 그리움 [2]   2004/12/11 413 
 35  편지    2004/11/25 316 
 34  출근도장 [4]   2004/11/04 356 
 33  2004뮤지컬 남우주연상-8월의 크리스마스 [2]   2004/10/25 635 
 32  This is the moment 지금 이 순간-조 승우    2004/10/25 667 
 31  소희의 외출 [2]   2004/09/14 463 
 30  아름다운 영화-Cold Mountain    2004/08/03 539 
 29  추억 [2]   2004/07/23 391 
 28  인어공주 [4]   2004/07/16 429 
 27  우울한 날.. [2]   2004/06/24 340 
 26  시장에 가는 기쁨..    2004/06/21 311 
 25  아이는 99% 엄마의 노력으로 완성된다.    2004/05/30 458 
 24  희현이를 바라보며.. [3]   2004/05/27 479 
 23  아빠와 함께 [2]   2004/05/12 320 
목록 [1] 2 [3][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RuVin
소희짱 메인으로=^^= 우리집 이쁜 공주 소희방*^^~ 우리집 귀염둥이 대현이방 ^o^ 맛집멋집, 잡다한 지식 등 육아상식, 예쁜 이미지--** 홈으로--*